롯데 캡틴 전준우(사진 왼쪽)가 이대호(사진 오른쪽)의 원 모어 매치를 간절하게 바라고 있다(사진=롯데)
롯데 캡틴 전준우(사진 왼쪽)가 이대호(사진 오른쪽)의 원 모어 매치를 간절하게 바라고 있다(사진=롯데)

[스포츠춘추=대전]

“모든 선수가 포기하지 않고 있다. 포기한 사람은 없다.”
“아직 희망이 사라진 게 아니다.”

금방이라도 손에 잡힐 것만 같아서 더 간절하다. 롯데 자이언츠가 최하위 한화 이글스를 대파하고 5위 KIA 타이거즈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롯데는 9월 2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상대 시즌 15차전에서 선발 이인복의 호투와 전준우의 대타 3점 홈런에 힘입어 9대 0 대승을 거뒀다. 대전 원정 2연전을 모두 잡은 한화는 이날 LG전 패배로 9연패 수렁에 빠진 KIA를 2경기 차로 바짝 쫓으며 5강행 희망을 유지했다.

선발 이인복의 호투가 승리의 밑거름이 됐다. 1회초 얻은 1점을 등에 업고 나온 이인복은 1회 삼자범퇴를 시작으로 2회 1피안타 무실점, 3회부터 5회까지 3이닝 연속 삼자범퇴 호투를 이어갔다. 평소보다 투심 비율을 줄이고 슬라이더, 포크볼 등 변화구를 늘린 투구 패턴에 한화 타자들이 좀처럼 정타를 만들지 못했다.

처음이자 마지막 위기는 6회말. 2사후 정은원-이성곤의 연속안타로 이날 경기 첫 득점권 위기를 맞이했다. 여기서 이인복은 노시환 상대 6구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을 잡고 무실점으로 6회를 마쳤다. 6이닝 4피안타 무실점, 후반기 첫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최대 위기를 넘긴 롯데는 7회초 공격에서 바로 달아나는 점수를 올렸다. 1사 1, 3루에서 바뀐 투수 김범수 상대로 전준우가 대타로 나섰다. 전준우는 1-2에서 4구째 한복판 빠른 볼을 정확하게 받아쳐 좌중간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때려냈다(4대 0). 승리를 잡은 롯데는 9회초 공격에서 5점을 추가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9대 0 롯데 승리.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이인복은 시즌 9승을 달성하며 데뷔 첫 10승에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전준우는 홈런 한 방으로 3타점을 올렸고, 테이블세터로 나선 황성빈과 잭 렉스가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이 승리로 롯데는 이날 패한 KIA와 승차를 2경기까지 좁혔다. 롯데가 한화 2연전을 잡을 동안 KIA는 9연패 수렁에 빠지면서 5위 KIA부터 8위 삼성까지 승차가 2.5경기차에 불과한 초접전 양상이다. 롯데도 남은 정규시즌 9경기 결과에 따라 극적인 5강 진출 가능성이 생겼다.

승리 소감을 이야기하는 이인복(사진=스포츠춘추 배지헌 기자)
승리 소감을 이야기하는 이인복(사진=스포츠춘추 배지헌 기자)

경기후 롯데 래리 서튼 감독은 “이인복이 선발 투수로서 제 역할을 다 해줬고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해 줬다. 타선도 오늘 활발하게 터져주었고 이인복에게 승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고 칭찬했다.

서튼 감독은 벤치 멤버들의 활약에도 시선을 돌렸다. 그는 “벤치 선수들도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전준우가 대타로 3점 홈런을 쳐줬고 신용수, 조세진 등 벤치에서 나온 선수들이 계속 그 분위기를 이어주었다. 한 팀으로 이긴 멋진 경기다. 좋은 분위기를 서울로 가져가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취재진과 만난 이인복은 “후반기 안 좋았는데 후반기 첫 승을 해서 기분이 좋다. 전 경기, 그전 경기에서도 안 좋았는데 너무 패턴을 똑같이 가져갔다. 오늘 패턴을 다르게 가져간 게 잘 먹혔다”고 말했다.

“내 투구보다는 전준우 형의 3점 홈런이 더 컸다”며 공을 돌린 이인복은 “준우형이 오늘 선발로 안 나와서 ‘왜 안 나오십니까’ 했더니 ‘도움이 못 돼서 미안하다’고 하셨는데, 홈런으로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올해 만 31세로 롯데 국내 선발 최고참인 이인복은 “모든 선수가 포기하지 않았다. 포기한 사람은 없다. 모두가 희망이 있다고 생각하고, 매 경기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경기한다”며 “나도 이 경기가 올 시즌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던지고 있다. 불펜 투수들도 잘 던지고 있어, 선발이 5이닝만 버티면 충분히 5강 가능성이 있다”고 자신했다.

쐐기포의 주인공 전준우도 “인복이가 선발로 잘 던져줬는데 초반 타선에서 득점지원을 해주지 못해서 마음이 쓰였었다. 중요한 순간에 득점 기회가 왔고, 대타로 나서며 1점이라도 좋으니 달아나는 타점 만들어보자고 생각하고 타석에 섰다”고 말했다.

베테랑이자 캡틴으로 롯데의 구심점인 전준우는 “무엇보다 팀이 좋은 분위기를 이끌어 갈 수 있었던 게 만족스럽다. 아직 희망이 사라진 게 아니니 최선을 다해서 뛰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말했다. 

저작권자 © 스포츠춘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