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여경 (사진 = 영상 캡쳐)
레바논의 여경 (사진 = 영상 캡쳐)

[엠스플뉴스] 레바논 여경들의 유니폼이 전세계적으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28일(이하 한국 시간) 중동 매체 '알마스다르뉴스'는 레바논 브루마나시의 여경들이 짧은 핫팬츠를 입고 교통정리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브루마나시는 최근 여경들의 유니폼을 새롭게 디자인했다. 그녀들의 유니폼은 '경찰(Police)'라고 적힌 반팔 상의와 짧은 핫팬츠가 전부다.

여경들은 반팔 티셔츠와 핫팬츠를 입고 다리를 모두 드러낸채 호루라기를 불며 교통정리에 나섰다. 짙은 메이크업과 화려한 액세사리 때문에 마치 '코스프레' 같은 모양새.

이 파격적인 유니폼은 피에르 아흐카르 브루마나 시장의 아이디어다. 시장은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이같은 유니폼을 추진하게 됐다.

아흐카르 시장은 "지중해 관광객 99%가 짧은 바지를 입는다. 서양 세계 레바논에 대한 이미지를 바꾸고 서양 관광객을 더 유치하고 싶다"고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유니폼에 대한 찬반 토론이 펼쳐지고 있다. 한 측에서는 "더운 여름에 짧은 반바지가 어떻냐"라며 유니폼을 찬성했다.

일부 누리꾼은 "젋은 여성을 성상품과 한 것 아니냐. 관광객을 모으기 위해 노출 있는 유니폼을 입히는 것은 명백한 성상품화"라고 반박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저작권자 © 스포츠춘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