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김동규, “이혁 황제 내가 지킨다“(사진=화면캡쳐)
'황후의 품격' 김동규, “이혁 황제 내가 지킨다“(사진=화면캡쳐)

[엠스플뉴스]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눈에 뛰는 신스틸러 신인 배우가 있다.
황제 이혁(신성록)의 경호원으로 경호대장 오른팔 역할로 황실 내부를 지키는 경호원의 모습속에 강렬한 눈빛으로 화면 채우는 모습으로 점점 인상 깊게 부각되고 있다.
이처럼 배우 ‘김동규’ 는 황실내부의 경호원으로써 명령에 절대 복종하는 모습으로 대한제국시대의 배경을 그린 ‘황후의 품격’ 속에서 극의 몰입도를 높여주고 있다.
또한 김동규는 sbs ‘황후의 품격’을 통해 신인의 당찬 모습과 연기력으로 대선배들과 호흡을 보이며 활동하고 있다.
김동규는 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며 배우의 길을 걸어온 신인 배우이다. 이어 대학로에서 연극을 하며 열악한 환경속에서 더 많은 경험과 내공을 쌓아온 준비된 배우이다. ‘한 여름밤의 꿈’ ‘사춘기메들리’ ‘조선에서 왓츠롱’ ‘훈이’ “리턴” 등 영화와 드라마 연극 등으로 차근차근 출연하면 경험을 쌓아왔다.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강명호 기자 kangmh@mbcplus.com
저작권자 © 스포츠춘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